블로그 이미지
kirang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Notice

2018.03.20 11:06 역사 노트

  이덕일이 자멸하고 있다. 고려가 만주 일대를 영토로 삼고 있다고 주장한 데 이어서 이제는 조선시대 강역도 만주일대까지였다고 주장한다. 심지어 세종 때의 4군 6진 개척도 가짜란다. 하하하.


서울신문, 208년 3월 19일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이성계 때 고려 강역도 계승…‘철령~공험진’까지 엄연한 조선 땅

http://m.seoul.co.kr/news/newsView.php?cp=seoul&id=20180320024001&wlog_tag3=naver


  이덕일의 이번 칼럼은 "국정·검인정을 막론하고 현행 국사 교과서가 일본인 식민사학자들이 조작한 역사, 즉 ‘가짜 역사’를 추종하고 있다는 사실은 이제 비밀도 아니다. 조선의 북방강역도 마찬가지다."라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전형적인 패턴이다. 공격 대상에 대해 밑도 끝도 없이 '그건 일본의 식민사학자들이 조작한 거야'라고 규정하고 독자에게 자기 주장의 신뢰성과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수작이다.

  고대사에서 이런 수법으로 재미를 많이 본 터라 고려사와 조선사에서도 이용해 먹고 있다. 하지만 고대사와 달리 고려사와 조선사는 자료가 아주 많이 남아 있는 시대이다. 이덕일이 자기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서는 태산 같이 쌓여 있는 자료를 죄다 부정해야 한다.

  당장 조선 초에 만들어진 지리지인 "세종실록지리지"나 "동국여지승람(1481)"를 보라. 이덕일의 주장대로라면 압록강-두만강 북쪽의 그 넓은 땅을 조선이 지배했다는 것인데, 어째 지리지에 기재된 고을 이름은 죄다 압록강-두만강 이남의 것들뿐이다. 또 조선 시대에는 자국 강역을 세세하게 그린 고지도가 무척 많이 남아 있다. 이덕일 주장대로라면 "대동여지도"를 그린 고산자 김정호도 식민사학자가 된다. 하하하.

  "서울신문"이 이덕일에게 연재 지면을 내준 것이 결국 독이 되고 있다. 망상에 취하여 마침내 고려사와 조선사의 강역까지 건드리기 시작한 이덕일의 헛발질, 나는 느긋한 마음으로 지켜 보고 있다. 이렇게 한 삽 한 삽 자기 발밑을 무너뜨리는 거다.

  참고로 조선 명종대에 "동국여지승람"을 증보한 "신증동국여지승람(1530)"에 실린 '팔도총도'와 이덕일이 주장하는 고려 말-조선 초의 국경선을 함께 비교해 보며 이덕일의 삽질을 즐겁게 감상해 보자.

"신증동국여지승람" 팔도총도


이덕일이 주장하는 고려 말의 국경선

("서울신문" 2018년 3월 12일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압록강 서북쪽 '철령'은 요동...일제때 함경남도 안변이라 우겼다 )


posted by 기랑 kiran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야말로 시대를 가리지 않는군요. 하하하.

  2. 알아서 자폭하는데 말릴 이유 없겠지요. 어디까지 가나 느긋하게 지켜보려고요.

  3. 루카 2018.03.20 22:27 신고  Addr Edit/Del Reply

    지도 한장에 이덕일의 습성이 다 드러나 있네요 .어쩜 패턴이 저렇게 똑같은지. '1차 사료', 사악한 '일본인' 의 '조작' , '일제시대' 또한 빠지면 섭하죠. '강단사학'이 들어갈 자리에 '검인정 교과서'를 넣어주는 변주까지 아주 종합선물세트군요.

  4. 2015년도에 국정 교과서 문제를 두고 이덕일의 태도가 굉장히 모순적이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강단사학'이 자유로운 역사 해석을 막는다는 식의 주장을 하던 이덕일이 정작 국정 교과서 결정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이젠 국정과 검인정을 막론하고 식민사학이라고 하는 걸 보니, 혹 물타기를 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 기랑 kirang 2018.03.22 20:21 신고  Addr Edit/Del

      정황상 이덕일은 끼워만 준다면 국정 교과서 필진으로 들어가고 싶어했던 것 같습니다. 올바른 내용을 가르치는 거라면 잠깐 국정으로 갔다 와도 된다는 식의 인터뷰까지 했죠. 그렇게 기회주의적인 태도를 보이던 자가 문재인 정권 들어서자 말을 싹 바꾸는 거 보면 어이가 없지요.

  5. 니코티누스 2018.03.24 23: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심각한 문제이군요. 원숭이 이상의, 생각할 능력 정도라도 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뭐가 진짜고 뭐가 가짜인지 양쪽 말 다 들어보면 알 수 있을 테지만, 그의 사생팬들은 오로지 이덕일의 주장과 이덕일이 내세운 근거만 굳게 믿고, 똥ㆍ오줌 못 가리죠.
    이덕일이 저런 犬音을 서슴지 않는 이유도, 그게 진실이든
    犬音이든 따져보지도 않고 열렬히 지지하는, 원숭이 이하의 사고력을 가진 쇼비 꼬붕들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책 팔아서 돈만 벌면 그만인 쓰레기 사이비 역사 창작가.
    ㅉㅉ


  6. 2018.03.28 09:20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기랑 kirang 2018.03.29 20:55 신고  Addr Edit/Del

      제 블로그 시스템이 이상해서 덧글을 공개로 달 수밖에 없는 점 양해 바랍니다.

      링크해 주신 글 잘 읽었습니다. 정말 필요하고 좋은 글을 써 주셨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이 문제가 개선될 수 있도록 주변 분들께 잘 말씀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7. 떡벌 2018.04.18 08:54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덕일이 점점 자기무덤을 파는군요.
    지도비교 감사합니다.

  8. 울버린 2018.06.08 13:13 신고  Addr Edit/Del Reply

    근데 팔도총도에서 국경선이 어디라는거죠?

  9. 울버린 2018.06.08 13: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윗글에서는 이덕일의 주장을 전혀 반론치 못하고 있어보거든요 단순히 지도 한 장으로 충분치 않아보입니다
    좀 더 보강하여 설명해주세요
    이덕일이 주장한 원문부터 뭐가 잘못되었는지 설명 좀 해주세요.
    반론은 보이지 않고 이덕일이 밉다고만 하지 말고 말입니다.

  10. 조선시대 사람들이 생각하는 국경선: 압록강과 두만강.
    이덕일이 주장하는 고려-조선 국경선 : 쩌기 훨씬 더 북쪽!!!!

  11. 세종하나 바보만듦으로써 세종실록지리지의 신용을떨어뜨려 평양에 있었다는 기록을 반박할수있게되었군요! 이얼마나 멋진포석입니까! 정말위대하신분입니다 이소장님 엌ㅋㅋㅋㅋㅋ

prev 1 2 3 4 5 6 7 8 9 ··· 203 next